[금융도 디지털플랫폼①]‘공유경제’ 파도, ‘디지털 중개’로 넘는다

4차 산업혁명 시대로 변화 바람 분 금융업, '디지털 중개 플랫폼' 新모델 접목 필수

[KJtimes=김승훈 기자]금융업에도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디지털 공유경제가 진행되고 있다. 기존 고객을 자연스레 은행 디지털 플랫폼으로 유도할 수 있어서다. 스마트폰 발달에 따른 모바일 기반 디지털 중개 플랫폼구축은 금융업계도 피할 수 없는 요소가 되고 있다.



삼정KPMG 경제연구원 플랫폼 비즈니스 성공 전략보고서에 따르면 금융업계의 모바일 기반 디지털 중개 플랫폼은 소비자와 공급자를 장소와 시간 제약 없이 연결한다는 개념에서 공유경제 한 부분으로 여겨지고 있다.


과거 금융 산업은 기본적으로 규제산업에 속하기 때문에 새로운 혁신 기업 진출이 어려운 분야 중에 하나였다. 그러나 최근에는 핀테크로 대표되는 기술 기업들 사이에서 파괴적 혁신이 일어나고 기존 기업들과 신규 플레이어들이 적극적으로 플랫폼 비즈니스에 뛰어들면서 변화가 진행되고 있다.

 

파괴적 혁신에 대응 나서는 금융계 기존·신규 플레이어들

 

금융업에서의 플랫폼 전략은 기존·신규 플레이어별로 각각 경쟁과 협력에 기반해 펼쳐진다는 게 연구원측 분석이다. 기존 플래이어들은 플랫폼을 구축함으로써 변화에 대응하고 신규 플레이어들은 영업 지점이나 인력이 필요 없는 서버, 데이터 분석, 시스템 기술 기반의 인터넷 은행을 만드는 것이다.


일례로 한국 대표 은행 신한은행은 부동산 중개 앱 다방과 협업해 전세 대출 서비스를 진행하는 반면 토스와 뱅크샐러드는 정보제공 서비스를 넘어 금융 중개 사업자로 변신을 하고 있다.


금융 플랫폼 비즈니스를 구축하거나 운영할 때는 기술 개발과 함께 변화하는 환경을 고려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기본 서비스가 모바일 앱으로 제공되고 PC 온라인은 부가적 수단으로 활용된다는 점을 감안해 고객 접점으로 모바일이 대세란 점에 주목해야 한다는 의미다. 특히 인공지능과 데이터 분석은 금융 플랫폼 핵심 기술로 꼽히고 있다.


방대한 데이터를 처리하는 금융 플랫폼 속성상 인공 지능 기술로 데이터를 인식하고 분석함으로써 서류 접수, 고객 신원 검증, 고객 응대, 업무 자동화에 즉각적으로 활용할 수 있어서다. 최근에는 클라우드 활용 증가에 따라 클라우드 운영 노하우도 중시되고 있다.

 

금융 플랫폼 사업 핵심 키워드

 

때문에 여러 상황을 종합해 삼정KPMG 경제연구원은 변화하는 고객의 이용 환경 변화에서 금융 플랫폼 비즈니스에 영향을 미칠 세 가지 요소로 비대면 업무처리 맞춤화, 개인화에 대한 수요 증가 원스톱 편의성 등을 꼽았다.



금융 기관 인력·지점 축소가 확산되면서 모바일 앱을 통한 비대면 처리가 일반화되고 이 과정에서 고객 편의성 확대, 오류나 불편 최소화가 금융 플랫폼에 중요한 요소로 대두되고 있어서다.


인공지능, 데이터 분석으로 맞춤화, 개인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해당 기술 개발과 도입도 요구된다. 하나의 플랫폼에서 다양한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원스톱 서비스 편의성에 대한 필요성이 증가해 파편적으로 제공되는 서비스를 통합하거나 꼭 필요한 서비스나 정보를 큐레이션하는 플랫폼 중요성이 늘고 있다는 게 연구원 측 분석이다.


삼정KPMG 경제연구원은 플랫폼 비즈니스 성공 전략보고서를 통해 금융 서비스 주된 고객 접점으로 모바일 결제 플랫폼이 각광받고 있다하루에도 몇 번씩 이뤄지는 결제 특징으로 결제 앱을 실행하는 고객이 자연스럽게 앱 내 다른 서비스로 연결되는 일종의 관문 역할을 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네파, 전지현의 판타지한 모션 담은 ‘비타 프리모션’ 광고 영상 공개
[KJtimes=김봄내 기자]아웃도어 브랜드 네파가 2020년 SS시즌을 맞아 근육과 몸의 움직임에 초점을 맞춘, 애슬레저 시장의 판도를 바꿀만한 신개념 카테고리 비타 프리모션 컬렉션을 출시하며 2014년부터 전속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전지현과 함께한 광고 영상을 공개했다. 광고 속에서 전지현은 숨겨 두었던 끼를 모두 발산하듯 발랄하고 역동적인 모습을 재미있게 풀어내 눈길을 끈다. 하나의 뮤직비디오처럼 구성된 이번 광고는 TV에서 흘러나오는 V2 양준일의 히트곡 판타지에 전지현이 빠져들면서 시작된다. ‘빨래를 걷어야 한다며 기차 타고 떠났어’라는 가사를 따라 부르며 셀프 빨래방에서 빨래를 걷고 있던 전지현은 곳곳을 누비며 역동적인 모션을 보여준다. 익살맞고 유쾌한 표정과 음악과 딱 맞춘듯한 자연스럽고 프로페셔널한 모습으로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 특히 디지털 버전으로 공개된 영상은 반전을 더해 세탁 중이던 세탁기를 통해 드넓은 자연 속, 북극, 우주에까지 프리모션 컬렉션을 입고 등장해 계속 춤을 추며 익살스러운 장면을 만들어낸다. 네파는 이 영상을 통해 부위별로 다른 소재를 적용해 몸에 착 감긴듯한 착용감을 선사하는 비타 프리모션 컬렉션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