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기자수첩

[기자수첩]호텔 코로나 백태, 비정규직은 ‘짜르고’ 정규직으로 ‘돌려막기’

비정규 직장 잃는 것은 다반사…정규직 노동자조차 무급·유급휴직 상황

[KJtimes=견재수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가장 큰 타격을 입고 있는 분야를 꼽는다면 관광업계일 것이다. 최근 코로나로 국가 봉쇄 조치를 발동했던 각국이 조금씩 통제 빗장을 풀고 있지만 여전히 코로나 확산세가 진정기미를 보이지 않으면서 관광산업은 벼랑 끝으로 내몰리고 있다.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 4월 국내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 수는 29415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98% 넘게 급감했다. 사실상 외국인 관광객이 거의 없다고 해도 무방할 정도다.


이렇다 보니 여행업과 숙박업의 줄도산이 속출하고 있고 관련 업계에서 일자리를 잃은 실직자가 넘쳐나고 있다.


이 같은 현상은 중소 규모 여행사나 숙박업소만의 문제가 아니다. 국내 대형 여행사와 호텔도 인력 감원에 나서는 등 비상경영에 돌입하고 있는 상황이다.


국내 대형급 A호텔 관계자는 최근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모든 숙박 업계가 생존의 갈림길에 놓여있다우리 회사만 해도 올해 적게는 100억원에서 최대 150억원의 손실이 예상된다고 털어놨다.


이어 비정규직인 아르바이트나 임시직들의 경우 계약기간이 만료되면 내보내고 있다“(임시직들이) 그만 둔 빈자리는 정규직 직원들이 채우고 있다. (정규직 직원들은) 5일 근무인데 대신 평일 쉬게 하고 주말 근무로 돌려서 임시직들이 빠져나간 자리를 채우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또 정직원들도 위태한 상황이라며 코로나 사태가 이대로 계속 간다면 상당수 정규직 직원들도 무급휴가를 가야 할 처지로 이미 (회사에서) 명예퇴직 신청도 받고 있다고 토로했다.


코로나 이전 서울지역 호텔의 경우 통상 투숙률이 70~80%였지만 코로나 사태 이후 10~20%선으로 급감하면서 관광업계에서 일하던 비정규 노동자들이 직장을 잃는 것은 다반사고 그나마 고용이 안정된 정규직 노동자조차 무급·유급휴직을 하는 상황에 처해 있다.


지난 3월 이후 서울 관광특구에 소재한 중구·동대문구에 위치한 호텔들 중 절만이 임시휴업에 들어갔고 5성급 호텔들도 평일 객실 투숙률이 10%대에 머무는 등 1998년 외환위기 이후 최대의 위기에 직면해 있다.


김포 등 국내 주요 공항 내 면세점은 무기한 휴점에 돌입했고 시내 면세점은 단축영업을 실시 중이다. 관세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 4월 면세점 고용인원은 27605명으로 1월 대비 7363(21%)이나 감소했다.



줄어든 매장 직원들의 상당수는 비정규직일 가능성이 높고 코로나 이후 권고사직을 당했거나 일방적으로 해고됐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근무 중인 면세점 직원들도 급여가 삭감되거나 권고사직·무급휴직을 강요받고 있다는 게 노동계의 설명이다.


코로나 위기 속에서 여행·관광업계 노사는 어떻게 하든 인력 구조조정과 폐점을 막아야 한다는 공통된 입장이지만 적자가 누적되면 노동자들의 해고와 무급휴직이 속출하고 있다.


관광업계 일각에서는 당장은 코로나가 발생해 관광 수요가 줄지만 종식되면 관광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날 수 있는 만큼 폐업·폐점이나 인력 구조조정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정부의 고용유지지원금이 현재 관광 인프라를 유지하는데 집중 지원돼야 할 이유다. 다만 그 조건으로 고용유지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 아울러 이번 기회에 국내 여행산업의 내수활성화 방안을 관광업계와 지자체가 머리를 맞대고 고민해야 봐야 할 것이다.


이미 일부 지자체는 코로나 장기화로 인해 침체된 관광경기를 되살리기 위해 해외여행을 못가 발이 묶인 내국인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관광 상품 판촉전을 펼치고 있다. 위기를 기회로 만든 ‘K-방역의 교훈을 되새겨 볼 필요가 있어 보인다.








[기자수첩]호텔 코로나 백태, 비정규직은 ‘짜르고’ 정규직으로 ‘돌려막기’
[KJtimes=견재수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가장 큰 타격을 입고 있는 분야를 꼽는다면 관광업계일 것이다. 최근 코로나로 국가 봉쇄 조치를 발동했던 각국이 조금씩 ‘통제 빗장’을 풀고 있지만 여전히 코로나 확산세가 진정기미를 보이지 않으면서 관광산업은 벼랑 끝으로 내몰리고 있다.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 4월 국내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 수는 2만9415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98% 넘게 급감했다. 사실상 외국인 관광객이 거의 없다고 해도 무방할 정도다. 이렇다 보니 여행업과 숙박업의 줄도산이 속출하고 있고 관련 업계에서 일자리를 잃은 실직자가 넘쳐나고 있다. 이 같은 현상은 중소 규모 여행사나 숙박업소만의 문제가 아니다. 국내 대형 여행사와 호텔도 인력 감원에 나서는 등 비상경영에 돌입하고 있는 상황이다. 국내 대형급 A호텔 관계자는 최근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모든 숙박 업계가 생존의 갈림길에 놓여있다”며 “우리 회사만 해도 올해 적게는 100억원에서 최대 150억원의 손실이 예상된다”고 털어놨다. 이어 “비정규직인 아르바이트나 임시직들의 경우 계약기간이 만료되면 내보내고 있다”며 “(임시직들이) 그만 둔 빈자리는 정규직


[기자수첩]호텔 코로나 백태, 비정규직은 ‘짜르고’ 정규직으로 ‘돌려막기’
[KJtimes=견재수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가장 큰 타격을 입고 있는 분야를 꼽는다면 관광업계일 것이다. 최근 코로나로 국가 봉쇄 조치를 발동했던 각국이 조금씩 ‘통제 빗장’을 풀고 있지만 여전히 코로나 확산세가 진정기미를 보이지 않으면서 관광산업은 벼랑 끝으로 내몰리고 있다.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 4월 국내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 수는 2만9415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98% 넘게 급감했다. 사실상 외국인 관광객이 거의 없다고 해도 무방할 정도다. 이렇다 보니 여행업과 숙박업의 줄도산이 속출하고 있고 관련 업계에서 일자리를 잃은 실직자가 넘쳐나고 있다. 이 같은 현상은 중소 규모 여행사나 숙박업소만의 문제가 아니다. 국내 대형 여행사와 호텔도 인력 감원에 나서는 등 비상경영에 돌입하고 있는 상황이다. 국내 대형급 A호텔 관계자는 최근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모든 숙박 업계가 생존의 갈림길에 놓여있다”며 “우리 회사만 해도 올해 적게는 100억원에서 최대 150억원의 손실이 예상된다”고 털어놨다. 이어 “비정규직인 아르바이트나 임시직들의 경우 계약기간이 만료되면 내보내고 있다”며 “(임시직들이) 그만 둔 빈자리는 정규직

'방탄티비' 방탄소년단 정국 남다른 그림 실력 소유자 "풍성한 표현력+상상력 눈길"
[KJtimes=김봄내 기자]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이 20분 만에 그린 그림으로 남다른 실력을 자랑했다. 13일 방탄소년단 공식 유튜브 채널 '방탄티비'에서는 'Jung Kook's Art Class'라는 제목으로 멤버 정국이 그림을 그리는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정국은 대기실 한 켠에 서 있는 화이트보드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다. 정국은 초승달을 그린 후 중간 부분에 큰 눈을 그려 넣었고 눈동자도 디테일하게 표현했다. 이후 달의 표면에 움푹 파인 구덩이 등도 세세하게 그려 넣었고 초승달 아래 부분에 구름과 흐르는 물도 그리며 신비롭고 심오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특히 초승달 위에 앉아 낚시를 하는 사람을 그려 넣어 눈길을 끌었고 섬세한 명함으로 생동감 느껴지는 표현력을 더해 상상력 넘치는 뛰어난 그림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그림을 본 멤버 제이홉은 "니가 그린 거야? 지금? 대박이다"라며 정국의 그림 실력에 감탄했고 그림의 주제에 대해 묻기도 했다. 이에 정국은 "아무 생각 없이 그린거야"라고 답했고 제이홉은 정국이 들고 있던 펜을 뺏어 가면서 "여기서 내 사인이 들어가면 내가 그린거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누리꾼들은 "진짜 정국이 재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