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공유시장

[포스트 코로나 ‘흥망성쇠’] 공유경제 버블붕괴 시작됐나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신간 ‘코로나 시대 부의 흥망성쇠’ 통해 코로나19 이후 산업 지형도 전망
코로나發 변화하는 산업구조, 4차 산업혁명 시대 ‘언택트’ 확산 속 ‘홈토노미’ 뜨고 ‘공유경제’ 지고

[KJtimes=김승훈 기자]사람들을 두려움과 혼돈 속에 빠뜨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은 그 어떤 바이러스보다 빠른 전파력과 치명률로 인류를 위협, 새로운 패러다임으로의 일대 전환을 가속화시키고 있다.


감염병 전문가들은 코로나의 ‘2차 대유행을 경고하면서 더 이상 코로나 이전의 삶으로 결코 돌아가지 못할 것이라고 전망한다.


제 전문가들은 코로나가 가져올 산업구조의 지각변동은 그 어떤 사건, 오일쇼크나 외환위기, 금융위기 때보다 클 것이라고 진단한다. 국가는 성장 및 분배 정책에 변화를 꾀할 수밖에 없으며 그에 따라 기업의 경영 방식과 채용 방식, 개인의 소비와 일하는 방식도 바뀔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런 가운데 코로나 시대의 거시경제 환경 변화를 전망한 신간 코로나 시대, 부의 흥망성쇠가 주목을 받고 있다.


하나은행 하나금융경영연구소(이하 하나연구소)’의 전문 연구원들이 집필한 이 책은 코로나가 국내외 주요 산업에 미치는 영향을 분야별로 나눠 전망했다. 특히 코로나로 바뀌는 산업 지형도에 따라 코로나 시대에 떠오르는 산업과 쇠퇴해가는 산업을 분류해 제시했다.


연구원들은 세계경제 향방과 관련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크게 두 가지 측면으로 예상했다. 이들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장기화되면서 원격 의료나 원격 근로, 나아가 기타 다양한 언택트경제 등이 전방위적으로 확산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른바 홈코노미가 이번 위기로 새롭게 조명을 받고 있다는 게 연구원들의 진단이다.


코로나로 매력도가 높아진 에듀테크 시장은 중장기적으로도 안정 성장을 지속할 것으로 예상됐다. 전 세계적으로 ICT(AI, AR·VR, IoT ) 기술과 융합된 에듀테크는 4차 산업혁명 시대, 실감화·연결화·지능화·융합화의 교육 트렌드 하에 교육산업 내 신성장 동력으로 평가받고 있다.


반면 한 때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유망산업으로 각광을 받았던 공유경제는 코로나 정국을 거치면서 점점 쇠퇴의 길을 걷고 있는 형국이다.


황규완 연구원은 4차 산업혁명 시대 유망 분야 중 하나로 손꼽혔던 공유경제가 코로나 여파로 수요가 위축되고 공급자의 이탈이 이어지면서 버블 붕괴를 맞을 것으로 전망했다.



실제 공유경제의 주축이었던 승차 공유숙박 공유는 사람들의 이동이 제한되고 사회적 거리두기가 확산되면서 엄청난 타격을 입고 적자의 늪에 빠져 기존 인력을 대폭 줄이는 등 구조조정에 박차를 가하면서 새로운 업종 발굴에 나서고 있다.


이미 우버, 에어비앤비 등은 코로나 이후 매출이 큰 폭으로 감소하자 대량 해고를 진행 중이다. 우버의 경우 미국 내 매출이 코로나 이전 보다 80%가량 감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에어비앤비는 올 상반기 약 10억 달러의 작자가 예상되고 있으며 추진 중이던 신사업에 대한 검토도 무기한 중단한 상태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그 동안 공유경제에 적극적인 투자를 감행했던 소프트뱅크의 손정의 회장 같은 자본시장의 큰 손들이 위위크(공유 오피스) 등 글로벌 공유기업 투자에서 발을 빼면서 코로나 이후 공유경제의 거품이 빠르게 걷힐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일례로 위위크의 경우 한때 기업가치가 460억 달러로 평가됐으나 IPO(Initial Public Offering, 법적인 절차와 방법에 따라 주식을 불특정 다수의 투자자들에게 팔고 재무내용 공시)를 위해 제출한 서류를 통해 서비스를 확대할수록 적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난다는 사실이 공개돼 공유기업의 민낯이 확인된 바 있다.


그렇다면 공유경제 기업들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생존 해법을 찾을 수 있을까.


황 연구원은 코로나 사태로 공유경제의 어두운 이면이 드러났다며 부정적인 견해를 내놓으며 코로나가 언제 종식될지 모른다는 점에서 (공유경제의) 수요 회복이 상당기간 지연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한 국가에서 코로나가 종식된다고 해도 종료되지 않은 다른 국가에서 입국한 환자로 인해 언제든지 (코로나가) 다시 유행할 수 있기 때문에 세계 각국이 과거보다 입출국 절차를 더욱 강화할 가능성이 높아 공유경제 기업에 악재로 작용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또 사실 공유경제는 코로나 이전에도 성장 가능성에 상당한 의심의 눈초리를 받고 있었다고 전제한 뒤 우버의 경우 이용객 수 확대에 따른 성장 가능성만 부각됐지 한 번도 흑자를 내본 적이 없고 이용객 수 유지를 위해서는 꾸준한 자금 투자가 불가피해 경영 성과 획복에 대한 의구심이 증폭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돌이켜보면 공유경제 기업들은 새로운 소비 패턴을 선도하는 긍정적인 이미지를 갖고 있었다그러나 시간이 지나면서 이 모든 것이 허상일 수 있다는 우려가 확대되고 있다고 글로벌 공유경제 기업들의 부풀려진 이면을 꼬집었다.


공유경제 기업들이 승자독식을 통한 고객 록인 효과를 추구하다 보니 이용객을 늘리기 위해 적자를 감수하면서 대규모 마케팅을 진행하는 상황에 놓였고 결국 내실보다는 성장을 추구하는 구조여서 마케팅 비용을 축소할 경우 점유율 하락으로 이어져 록인 효과마저 사라지고 시장에서 퇴출되기 쉽고 수익성을 개선하지 못하면 투자자들이 떠나 자금이 부족해지는 진퇴양난의 상황에 놓여있다는 게 황 연구원의 분석이다.








[포스트 코로나 ‘흥망성쇠’] 공유경제 버블붕괴 시작됐나
[KJtimes=김승훈 기자]사람들을 두려움과 혼돈 속에 빠뜨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은 그 어떤 바이러스보다 빠른 전파력과 치명률로 인류를 위협, 새로운 패러다임으로의 일대 전환을 가속화시키고 있다. 감염병 전문가들은 코로나의 ‘2차 대유행’을 경고하면서 더 이상 코로나 이전의 삶으로 결코 돌아가지 못할 것이라고 전망한다. 경 제 전문가들은 코로나가 가져올 산업구조의 지각변동은 그 어떤 사건, 오일쇼크나 외환위기, 금융위기 때보다 클 것이라고 진단한다. 국가는 성장 및 분배 정책에 변화를 꾀할 수밖에 없으며 그에 따라 기업의 경영 방식과 채용 방식, 개인의 소비와 일하는 방식도 바뀔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런 가운데 코로나 시대의 거시경제 환경 변화를 전망한 신간 ‘코로나 시대, 부의 흥망성쇠’가 주목을 받고 있다. 하나은행 하나금융경영연구소(이하 하나연구소)’의 전문 연구원들이 집필한 이 책은 코로나가 국내외 주요 산업에 미치는 영향을 분야별로 나눠 전망했다. 특히 코로나로 바뀌는 산업 지형도에 따라 코로나 시대에 떠오르는 산업과 쇠퇴해가는 산업을 분류해 제시했다. 연구원들은 세계경제 향방과 관련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크게 두 가지 측면으로



'방탄티비' 방탄소년단 정국 남다른 그림 실력 소유자 "풍성한 표현력+상상력 눈길"
[KJtimes=김봄내 기자]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이 20분 만에 그린 그림으로 남다른 실력을 자랑했다. 13일 방탄소년단 공식 유튜브 채널 '방탄티비'에서는 'Jung Kook's Art Class'라는 제목으로 멤버 정국이 그림을 그리는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정국은 대기실 한 켠에 서 있는 화이트보드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다. 정국은 초승달을 그린 후 중간 부분에 큰 눈을 그려 넣었고 눈동자도 디테일하게 표현했다. 이후 달의 표면에 움푹 파인 구덩이 등도 세세하게 그려 넣었고 초승달 아래 부분에 구름과 흐르는 물도 그리며 신비롭고 심오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특히 초승달 위에 앉아 낚시를 하는 사람을 그려 넣어 눈길을 끌었고 섬세한 명함으로 생동감 느껴지는 표현력을 더해 상상력 넘치는 뛰어난 그림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그림을 본 멤버 제이홉은 "니가 그린 거야? 지금? 대박이다"라며 정국의 그림 실력에 감탄했고 그림의 주제에 대해 묻기도 했다. 이에 정국은 "아무 생각 없이 그린거야"라고 답했고 제이홉은 정국이 들고 있던 펜을 뺏어 가면서 "여기서 내 사인이 들어가면 내가 그린거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누리꾼들은 "진짜 정국이 재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