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타격]증권가에 ‘자동차업종’ 적신호 켜지나

NH투자증권, “코로나19 확산으로 세계 자동차 수요 감소 전망”
하나금융투자 “메디톡스, 외국인 자금 이탈로 주가 하락 폭 커”
한화투자증권 “SK하이닉스 과매도 구간 일단락으로 주가 상승 기대”

[KJtimes=김봄내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의 장기화 가능성과 국제 경기 침체 우려로 인해 자동차 업체들의 향후 실적 전망에 대한 불확실성이 매우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런 가운데 하나금융투자는 메디톡스[086900]의 목표주가를 내렸고, 반면 한화투자증권은 SK하이닉스[000660]에 대한 기대를 나타내 관심을 끌었다.



25NH투자증권은 코로나19에 따른 생산·소비 충격, 국제유가 급락, 신흥국 통화 약세의 영향으로 세계 자동차 수요가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주요 업체들의 목표주가를 하향 조정하고 투자의견으로는 매수를 제시했다.


NH투자증권은 현대차[005380](17만원11만원), 기아차[000270](570004만원), 현대모비스[012330](30만원23만원), 한온시스템[018880](1500013000), 만도[204320](3800023000)으로 각각 내렸다.


같은 날, 하나금융투자는 메디톡스의 목표주가를 종전 47만원에서 31만원으로 내리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의 경우 외국인 자금이 이탈하고 있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하나금융투자는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 소송이 끝나기 전까지는 주가가 소송 관련 노이즈에 취약한 상황이며 이로 인해 장기 투자 목적으로 들어온 외국계 자금 중 일부가 이탈하고 있고 매도 물량이 많지 않아도 워낙 거래량이 적어서 주가 하락 폭이 크게 나타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날 한화투자증권은 SK하이닉스[000660]에 대해 "코로나19에 따른 전 세계 경기 둔화와 주식시장의 밸류에이션(가치평가) 하락을 반영해 목표주가는 종전 12만원에서 11만원으로 조정하지만 투자의견은 매수를 제시한다고 밝혔다.


한화투자증권은 SK하이닉스의 경우 지나친 매도가 일단락된 것으로 보이며 향후 실적 개선과 주가 상승이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번 코로나19 국면이 마무리된 후 모바일 수요까지 정상화한다면 이 회사의 실적 개선과 주가 상승은 더욱 가속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조수홍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세계 자동차 산업의 양적 성장 시대는 저물고 있고 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따른 세계적 수요 둔화와 업황 부진이 길어질 것이라면서 이는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된 이후에도 계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선민정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메디톡스는 지난해 외국인 지분율이 평균 45.6%제약·바이오 섹터 내 삼성전자라고 불릴 만큼 외국인 비중이 큰 기업이라며 국내 증시에서 외국계 자금이 이탈하면서 메디톡스도 그동안 버틴 외국계 자금이 빠져나갔다고 판단했다.


선 연구원은 중국 소비 부진으로 중국 톡신 관세청 통관 데이터가 1월과 2월에 각각 전년 동기 대비 61%, 89% 감소한데 이어 3월도 20일 기준 52% 감소하는 등 1분기 수출 부진은 자명해 보인다고 예상했다.


이순학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SK하이닉스의 1분기 매출은 68000억원이고 영업이익은 6052억원으로 시장 기대치를 웃돌 것이라며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에도 SK하이닉스의 실적은 안정적인 흐름을 이어갈 것이고 특히 2분기 서버 D램 가격은 2030%가량 상승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이 연구원은 코로나19의 우려 속에 화상회의, 전자상거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관련 수요가 급증하면서 서버 관련 투자가 앞당겨지고 있고 출하량이 기존 전망치보다 줄더라도 제품 가격은 오히려 상승하면서 수익성이 개선될 것이라면서 모바일 D램 가격이 하락한다고 가정해도 2분기 D램 평균 판매 가격은 10% 이상 오를 것이라고 기대했다.







[코로나 비상]코로나19에 허리띠 졸라맨 ‘에어비앤비’
[KJtimes=김승훈 기자]숙박공유업체 에어비앤비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직격탄을 맞고 있다. 에어비앤비는 마케팅을 중단하고 임원진의 월급을 삭감하는 등 비상 경영체제 돌입했다. 최근 외신에 따르면 에어비앤비는 8억 달러(약 9760억원) 규모 예산 절감을 위해 올해 예정돼 있던 모든 마케팅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이와 함께 향후 6개월간 에어비앤비 창업자들은 월급을 받지 않고 임원들에게는 50% 줄어든 월급을 지급할 방침이다. 직원들에게는 올해 보너스를 주지 않기로 했고 신규 채용도 당분간 중단할 계획이다. 에어비앤비는 코로나19 영향에 최근 판매량이 급감했다. 코로나19가 유럽지역에서는 급속도로 확산된 2월 중순 이후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등 주요 유럽국가에서 판매액이 반토막이 난 상태다. 그럼에도 에어비앤비는 예약 취소 환불 정책을 새롭게 만들어 시행하고 있다. 에어비앤비 가입 숙박업체와 예약 고객은 수수료, 위약금 없는 취소 옵션을 제공하고 있다. 현재 에어비앤비는 3월 첫주 주요 숙박업 예약 취소율이 평균 30~40%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에 따라선 취소율이 80%에 달한 것으로 전해진다. 상황은 어렵지만 에어